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가 불러온 스페셜 매치…팀 벤투 vs 팀 학범슨 맞대결

중앙일보 2020.07.24 11:35
대한축구협회가 9월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 간 친선경기를 개최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9월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 간 친선경기를 개최한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각국 대표팀간 A매치가 열리지 않는 상황 속에서 특별한 이벤트 매치가 열린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도쿄올림픽대표팀(U-23)이 9월에 두 차례 맞대결을 벌인다.
 
대한축구협회는 A대표팀과 올림픽팀이 A매치 기간인 다음달 31일과 9월8일 사이에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두 차례 친선경기를 치른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이동이 자유롭지 않은 점을 감안해 해외파 멤버들은 부르지 않는다.
 
축구협회는 10월부터 재개 예정인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일정을 앞두고 A대표팀의 스파링파트너를 물색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소득이 없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상대팀을 섭외하기가 쉽지 않았다.
 
대안으로 떠오른 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팀과 맞대결이다. 벤투호는 지난해 12월 동아시안컵, 김학범호는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이후 단 한 번도 소집되지 못했다. 두 팀 모두 지도자들이 K리그 무대를 두루 다니며 국내파 선수들의 기량을 간접적으로 체크해 왔지만, 경기를 통한 실전 경험은 쌓을 기회가 없었다.
 
김판곤 축구협회 국가대표팀전력강화위원장은 “두 팀의 감독과 상의한 결과 부담은 있지만 선수 점검과 팀 전력 유지를 위해 이번 맞대결이 의미가 있다는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해외파가 참여하지 못하지만, 벤투호는 K리그로 복귀한 해외파 출신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이청용(울산), 구성윤(대구), 나상호(성남), 정승현(울산) 등이 K리그에 복귀했다. 김학범호는 주축 멤버인 오세훈(상주), 이동준(부산), 김대원(대구), 정승원(대구) 등이 K리그 무대에서 경험과 기량을 쌓고 있다.
 
전한진 축구협회 사무총장은 “중요한 대회를 앞둔 두 대표팀의 전력 점검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국내 스포츠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번 경기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