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불미스런 일' 물었던 임순영 젠더특보, 사표 안냈다

중앙일보 2020.07.24 11:31
사의를 표명하고 대기발령 상태로 알려진 임순영 서울시장 젠더특별보좌관이 서울시청에 사직서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임 특보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실종되기 전날인 8일 오후 3시쯤 서울시 직원 중 처음으로 박 전 시장에게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적이 있느냐“며 관련 의혹을 물어본 인물이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 연합뉴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 연합뉴스

서울시청은 23일 "임 특보가 사직서를 내려다 결국 정식으로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전날 임 특보가 사표를 냈다”며 “특정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민관합동조사단이 꾸려지면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는 만큼 대기발령 처분했다”고 발표한 것을 번복한 모양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한 결과 임 특보는 사직서를 썼다가 인사과에 정식 제출하기 전 양식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와 결국 제출하지 않았다. 서울시가 “조사 후 책임 물어야 할 가능성이 있다면 사표 수리를 안 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에 대기발령을 내렸다”고 설명했지만 수리할 사표가 사실상 없었던 셈이다. 임 특보는 “제가 사표를 내고 싶은데 (사건이 다 마무리되지 않은) 지금 내면 책임감이 없어 보이지 않을까”라며 주변에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해당 사안은 임 특보의 사표가 받아들여질 경우 서울시 차원의 징계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논란이 됐다. 서울시청 인사과 관계자는 “임 특보의 사직서를 제출받은 적 없고, 구두로도 당사자로부터 사표를 제출하겠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며 “이미 16일 대기발령 조치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발령 조치를 알리려고 임 특보에게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