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언론사홈 구독자 2000만명 돌파…기자 구독은 175만명

중앙일보 2020.07.24 11:26
[사진 네이버]

[사진 네이버]

 
모바일 네이버에서 언론사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했다.
 
24일 네이버에 따르면 모바일 네이버에서 ‘언론사홈’을 운영하는 70개이며 이 중 언론사 중 44개 언론사가 1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했다.
 
중앙일보, JTBC, 조선일보, YTN 등 4곳은 구독자가 400만명을 돌파했다.
 
모바일 네이버 언론사 구독 서비스는 지난 2017년 10월 시작했다. 이용자 수가 2018년 7월에 100만명, 2019년 4월에 1000만명을 넘겼다. 이어 2019년 10월에 1500만명을 넘겼으며, 서비스 시작 2년 9개월 만인 이번 달에 이용자 수 2000만명을 달성했다.
 
언론사들은 모바일 언론사홈에 하루 평균 42.9건의 기사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사진 네이버]

[사진 네이버]

 
네이버 '기자 페이지'에는 언론사 68곳에서 기자 6900여명이 등록한 상태다.
 
기자 페이지를 구독하는 이용자는 현재 175만여명이며, 중복 구독을 포함하면 기자 구독 건수는 총 260만건에 달하고 있다.
 
네이버는 방송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뉴스를 진행하거나, 인기 있는 연재물을 작성하는 기자가 구독자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기자 페이지 프로필을 기자 본인이 직접 편집하고, 주요 기사를 선정해 배열할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각 언론사의 편집 가치가 이용자에게 온전히 전달되도록, 앞으로 더 다양한 기술적 도구와 데이터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