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휴양지’ 거제 저도 8월 1일부터 재개방…4만8000여명 다녀갔다

중앙일보 2020.07.24 09:38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 전망대에서 바다를 조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 전망대에서 바다를 조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대통령 휴양지가 있는 경남 거제시 저도가 8월 1일부터 재개방된다. 거제 저도는 지난해 9월 시범개방을 시작하면서 겨울철(2019년 12월 1일~2020년 2월 29일)과 여름철(2020년 7월 7일~9월 6일) 두 차례에 걸쳐 정비를 이유로 탐방을 제한하기로 했는데, 지난 겨울에 이어 이번 여름에도 정비기간을 한 달여 앞당겨 재개장하는 것이다.
 

경남 거제시 저도 8월 1일부터 재개방
당초 9월 6일 개방에서 한달 여 앞 당겨져

거제시 관계자는 24일 “그 동안 해군에게 정비 기간을 축소해 보다 많은 관광객이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을 해왔는데 이것이 받아들여졌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어려운데 저도 개방이 관광객 유입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저도 개방 후 현재까지 다녀간 관광객은 4만8000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유람선사 2곳이 장목면 궁농항∼저도를 오가는 유람선을 운항하고 있다. 월요일과 목요일을 뺀 주 5일, 하루 두 차례 탐방객 600명이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저도를 둘러볼 수 있다.
 
행정구역상 거제시 장목면 유호리에 속한 저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과 직선거리로 21㎞ 정도 떨어져 있다.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유람선을 타고 온 관광객 200여 명이 저도를 둘러보고 있다. 송봉근 기자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유람선을 타고 온 관광객 200여 명이 저도를 둘러보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가덕도에서 거제시 장목면 방향으로 거가대교를 타고 가다 보면 해저터널이 나온다. 이 해저터널을 빠져나와 조금만 더 가다 보면 섬을 관통하는 터널이 있는 섬이 바로 저도다. 섬 모양이 하늘에서 내려보면 돼지처럼 생겼다고 해 저도로 불린다. 섬 전체에 해송과 동백이 군락을 이룬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여 있다. 9홀 규모의 골프장과 200여m의 백사장, 300㎡ 크기의 대통령 별장이 있다. 저도 탐방객은 대통령 별장과 군사 시설을 뺀 산책로와 전망대, 모래 해변 등을 산책할 수 있다.  
 
저도는 1972년 박정희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된 후 섬 주민들이 떠나고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거제시는 저도를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문 대통령의 2017년 대선 공약에 따라 지난해 9월 17일부터 저도를 개방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