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이소서 판매된 체스 완구 2종 안전성 문제…3만여개 회수·환불 조치

중앙일보 2020.07.24 07:12
[사진 한국소비자원 제공]

[사진 한국소비자원 제공]

 
아성다이소에서 판매된 휴대용 체스 완구 2종의 안전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판매가 중단됐다. 수입·판매사는 기존 판매 제품을 회수·환불하기로 했다.
 
24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다이소에서 판매된 어린이용 완구인 ‘휴대용 체스 5000’ 제품을 가지고 놀던 아이가 손가락을 베인 사례가 소비자위해감시스템에 접수됐다.
 
조사 결과 ‘휴대용 체스 5000’은 철판으로 된 상판이 외부 충격 등으로 구부러질 경우 가장자리 단면이 날카로워 다칠 위험이 있었다. 또 체스 상판의 페인트 및 표면 코팅의 납 함유량이 98㎎/㎏으로 안전기준(90㎎/㎏)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용체스3000’의 경우 위의 제품과 재질·색상이 같지만 크기가 다른데도 별도 시험을 거치지 않고 판매됐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휴대용 체스 5000’과 ‘휴대용 체스 3000’ 제품에 대해 회수·환불 조치할 것을 수입·판매사에 권고했다.  
 
회수·환불 대상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판매된 ‘휴대용 체스 5000’ 2만7060개와 올해 1∼6월 판매된 ‘휴대용체스 3000’ 1만211개다.
 
위해정보 접수된 제품 사진. [사진 한국소비자원 제공]

위해정보 접수된 제품 사진. [사진 한국소비자원 제공]

 
해당 제품을 수입한 아이산업과 판매처인 아성다이소는 소비자원 권고에 따라 판매를 중단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회수하고 환불하기로 했다. 지난달 24일 멤버십 고객 1만1488명에게 안내 문자를 보냈으며, 다음 달까지 홈페이지와 매장에 관련 내용을 게시할 방침이다.
 
또 철판에 다치지 않도록 테두리 마감을 추가하고 철판 접착력을 강화하는 등 품질을 개선하기로 했다.
 
반품과 환불 관련 문의는 아성다이소 고객만족실에 하면 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