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美실업 악화·기술주 급락에 약세 마감

중앙일보 2020.07.24 06:47
나스닥

나스닥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 실업 지표 악화와 핵심 기술기업 주가 급락으로 하락했다.
 
23일(미 동부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3.51포인트(1.31%) 하락한 26,652.3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0.36포인트(1.23%) 내린 3235.6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4.71포인트(2.29%) 급락한 1만461.4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 실업 관련 지표와 주요 기술기업 실적 및 주가 동향, 미·중 갈등 및 부양책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0만9000명 늘어난 141만6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16주 만에 다시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용이 다시 타격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지표로도 확인됐다.
 
다만 지난 11일로 끝난 주간까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 보험을 청구한 규모는 110만7000명 감소한 1619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 등 주요 기술기업 주가가 일제히 급락한 점도 시장 전반을 압박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테슬라는 전일 장 마감 이후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다. 테슬라는 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S&P500 지수 편입 조건도 충족했다. 하지만 주가는 반대로 움직였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63% 급락했다. 커뮤니케이션도 1.94% 내렸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 재확산 등에 따른 고용회복 둔화 가능성을 우려했다.
 
제퍼리스의 토마스 시몬스머니마켓 담당 경제학자는 “선벨트 지역의 코로나19 확산과 다른 주들에서의 경제 재개 지연이 또 다른 라운드의 해고를 촉발하면서 고용시장회복을 방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7.24% 상승한 26.08을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