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우 3시간만에 부산이 잠겼다…사망자 발생 등 역대급 피해

중앙일보 2020.07.24 02:04
23일 많은 비가 내린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역 인근 제1지하차도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23일 많은 비가 내린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역 인근 제1지하차도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 피해가 잇따랐다. 
 
부산소방본부는 이번 물난리로 24일 0시 기준 2명이 숨지고 32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망 사고는 지난 23일 오후 10시 18분 부산 동구 초량동 초량 제1 지하차도가 침수되면서 발생했다. 높이 3.5m의 지하차도에 순식간에 물이 2.5m까지 차면서 렉스턴 차량 등이 갇혔다. 
 
출동한 소방대원은 터널 안에 있던 인원 8명을 모두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익수 상태로 발견된 60대로 추정되는 남성과 30대 여성은 치료 도중 숨졌다. 지하차도 침수로 차량 안에 갑자기 물이 들어차자 미처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이 지하차도는 길이가 175m에 달해 현재 침수 차량 대수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전날 오후 10시 15분쯤에는 부산 해운대 한 호텔 지하주차장에서 3명이 빗물에 휩쓸렸다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다. 오후 10시 30분 부산 연제구 한 요양병원 지하가 침수되면서 3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오후 9시 26분에는 수영구 광안동에서 옹벽이 붕괴하면서 주택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구조됐고 6명이 긴급 대피했다. 오후 9시 45분에는 기장군 동부리 이면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1명이 구조됐다. 
 
24일 부산소방재난본부 금정구조대 대원들이 부산 연제구 온천천 인근 한 아파트 입구에 침수된 차량에서 인명 검색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24일 부산소방재난본부 금정구조대 대원들이 부산 연제구 온천천 인근 한 아파트 입구에 침수된 차량에서 인명 검색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비 피해는 역대 최고급 시간당 강수량에 만조가 겹치면서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3일 내린 집중호우는 시간당 강수량이 1920년 이래 10번째로 많은 81.6㎜를 기록했다. 이는 대표 관측소인 중구 대청동을 기준으로 한 것이다. 사하구 등에는 시간당 86㎜, 해운대에는 84.5㎜의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비는 전날 오후 8시 호우경보 발령 이후 약 3시간 동안 대부분의 지역에서 200㎜가량 집중적으로 퍼부었다. 이에 부산시는 "대부분의 도로가 잠겼다"며 안전 문자를 보내 차량 운행 자제를 당부했다. 
 
만조(오후 10시 32분)가 겹친 탓에 매립지와 도심하천이 연결된 해안가는 극심한 손해를 입었다. 부산진구와 남구의 경계에 있는 동천과 동구 수정천의 수위가 급격하게 오르고 하천으로 유입된 우수가 합쳐지며 물이 넘쳐 인근 주택들이 침수됐다. 
 
이달 들어 유독 부산지역에선 호우가 잦았다. 때문에 지반도 많이 약해진 상태다. 아직 7월이 끝나지 않았지만 월 강수량은 이미 650.1㎜에 달하며 최근 20년을 통틀어 2위에 올랐다. 일 강수량을 기준으로도 지난 10일 내린 비가 최근 20년 기준으로 6위, 23일은 7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기상청은 "올해 북쪽에서 찬 기단이 발달하면서 북태평양 고기압이 북상하지 못하고 장마전선이 남해상에서만 머물며 부산에 많은 비를 쏟았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