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6억명분 미리 확보

중앙일보 2020.07.22 23:52
세계적인 제약사 화이자의 한국 사무소. [중앙포토]

세계적인 제약사 화이자의 한국 사무소. [중앙포토]

미국 정부가 개발 단계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미리 확보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에서 개발 중인 백신으로 무려 6억 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두 제약사가 미 보건복지부, 국방부와 19억5000만 달러(약 2조3000억원)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번 계약으로 미정부는 먼저 1억명 분량의 백신을 받고, 나중에 5억명분을 추가로 받는다. 이 백신이 대규모 3상 임상시험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받으면 미정부는 곧바로 미전역에 무상으로 배포할 계획이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최소 4종류의 백신을 시험 중이며, 임상 시험에 성공하면 올해 말까지 전 세계에서 최대 1억명 접종 분을 생산하고, 내년 말까지 13억명분을 더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