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행정수도 세종 이전? 野, 이참에 평양 천도론 내자"

중앙일보 2020.07.22 23:50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행정수도 세종 이전이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며 ‘평양 천도(遷都; 수도를 옮김)론’을 제기했다.
 
홍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또다시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전략으로 세종시 천도론을 들고나온 것을 보고 참 어처구니없는 짓을 또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충청도 표를 노리고 획책하고 있는 세종시 천도론에 대해 더이상 우리 국민이 속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참에 야당은 세종시 천도론을 반대만 하기보다 ‘통일 후 평양 천도론’으로 대응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통일을 앞두고 천도를 구상한다면 수도는 통일 후 평양으로 가고, 서울은 경제수도로 해 한반도 미래 전략을 세우는 것이 통일 한국의 비전으로 맞다. 서해안으로 수도를 옮기자는 건 통일을 포기하고 영원히 분단국가로 살아가자는 것밖에 되지 않냐”고 반문했다.
 
홍 의원은 5세기 무렵 고구려 장수왕이 남하정책을 펼치며 한민족이 한반도에 갇히게 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장수왕은 만주와 요동을 호령하던 대륙을 향한 기개를 남하정책을 펴면서 수도를 국내성에서 평양성으로 옮겼고, 우리 민족이 고구려의 기상을 계승하지 못한 고구려답지 않은 왕이었다”는 것이다.
 
또 “그 후 삼국통일은 한반도 동쪽 귀퉁이에 있던 신라가 이뤘지만 우리 영토는 한반도에 갇히게 됐고, 고려의 재통일로 수도가 개경으로 갔다가 조선조에 들어와 한양으로 다시 옮겨 우리는 서울 정도(定都) 600년을 보냈다”고 적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