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옵티머스 연루 의혹 스킨앤스킨 고문 구속 “증거 인멸 염려”

중앙일보 2020.07.22 22:52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환매 중단 사태' 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스킨앤스킨 고문 유모씨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환매 중단 사태' 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스킨앤스킨 고문 유모씨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코스닥 상장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신규사업부 총괄고문 유모(39)씨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2일 오후 10시 30분 “혐의와 구속의 사유(증거 인멸 염려) 및 그 필요성에 대한 소명이 갖춰져 있다”며 유씨의 구속 필요성을 인정했다. 유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 오현철)는 지난 2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횡령,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유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유씨가 이혁진(53) 전 대표 시절부터 옵티머스 펀드 사기를 기획한 인물로 의심한다. 검찰은 초창기 펀드 투자의 문제점을 살피며 수사를 확대했다. 검찰은 이 시기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산하 기관인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에 748억원을 투자했다가 철회하는 과정에 유씨도 개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사 앞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사 앞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뉴스1]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방송통신발전기금·정보통신진흥기금 등 748억원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과기부는 2018년 감사에 착수해 전파진흥원의 규정 위반 사실을 적발하고 관련자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전파진흥원은 투자를 철회했고, 같은 해 10월 검찰에 옵티머스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이혁진 전 대표는 전파진흥원이 대규모 투자를 시작한 한 달 뒤인 2017년 7월 사임했다. 유씨는 옵티머스의 덴탈 마스크 유통 사업에도 개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옵티머스는 지난달 스킨앤스킨으로부터 마스크 유통 사업 명목으로 150억원을 투자받았다. 이 자금은 구속된 김재현(50) 옵티머스 대표 등이 펀드 환매 중단을 막는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스킨앤스킨이 선급금으로 150억원을 지급한 옵티머스 측 회사는 이피플러스다. 이피플러스는 옵티머스 이사를 지내다 구속된 윤모(43) 변호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그의 아내 이모(36) 변호사는 이번 정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