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박원순 아이폰 비밀번호 풀렸다···경찰, 포렌식 진행중

중앙일보 2020.07.22 18:46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인을 규명하기위해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오전 서울 성북경찰서 앞에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인을 규명하기위해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20일 오전 서울 성북경찰서 앞에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박 전 시장 사망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전화 한 대의 잠금 비밀번호를 풀어 현재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유족 대리인과 서울시 측 참여하에 휴대전화 봉인해제 등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 결과,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어 포렌식 절차 진행 중”이라며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피해자 측이 알려줘 잠금을 해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휴대전화 내 디지털 정보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선별 절차 등을 거쳐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기종은 최신 아이폰으로, 통상 비밀번호 잠금 해제에 수개월이 걸리는 점을 고려했을 때 예상보다 조사 기간이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