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본환 인국공 사장 "정규직 전환, 이렇게 논란될 줄 몰랐다"

중앙일보 2020.07.22 18:40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중앙포토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 중앙포토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장은 22일 계약직인 보안검색 요원의 직고용 문제로 사회적 논란이 된 ‘인국공 사태’에 대해 “사회적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구 사장은 이날 인천공항서 기자들과 만나 “(보안검색 요원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지난달 22일에 정해진 큰 틀은 변함이 없다”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이야기를 들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사태 해결 시점에 대해서는 “12월까지 다 한다고는 했지만, 이는 예정이고 올해를 넘길 수도 있다”고 했다.  
 
공사는 지난달 22일 1902명인 여객보안검색 근로자를 ‘청원경찰’ 형태로 직고용하기로 발표했다. 하지만 이 중 2017년 5월 이후에 들어온 약 900명은 공개 채용 절차를 통과해야 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그러자 공사의 기존 노조와 취업준비생들은 “사실상 100% 직고용되는 약 1000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이 받는 혜택이 과도하다”며 반발했다. 공개 채용 과정에서 탈락할 처지에 놓인 900여명도 동시에 들고 일어섰다.   
지난달 2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공사 노조원들이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차를 막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2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공사 노조원들이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들어가고 있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의 차를 막고 있다. 뉴시스

구 사장은 간담회에서 “이미 3년 전에 다 정해진 내용이고, 신분만 ‘특수경비원’에서 ‘청원경찰’로 바꾼 것뿐인데 이렇게 크게 논란이 될지 몰랐다”고 호소했다. 내부 직원 반발에 대해서는 “최근에 들어온 젊은 직원들이 2017년 상황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구 사장은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60개가 넘는 협력 업체 소속 용역 직원 1만명이 공사의 3개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인천공항은 ‘비정규직 제로’ 사업장이 됐다”며 “문재인 정부 최대 업적인데 논란이 돼 솔직히 아쉽다”고 털어놓았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안에선 공사 노조나 보안검색 요원 의견을 듣고 밖에선 국회 국토위, 환노위와 세미나를 열면서 논의 중”이라며 “기존의 일정이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사가 오는 9월 청원경찰 모집 공고를 내고 올해 안에 직고용 절차를 마칠 계획이었지만,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는 의미다. 
 
공사는 인천공항의 소방대원 211명도 보안검색 요원처럼 직접 고용을 결정했지만, 이들 역시 2017년 5월 이후 입사자에겐 완전 경쟁 채용 방식이 적용돼 30명 이상이 직장을 잃게 됐다. 경쟁 채용 탈락자들은 “직고용 절차에 들어가기 전 자회사 직원으로 계약된 만큼, 직고용에 탈락해도 자회사 직원으로 일할 수 있다”며 법적 대응에 들어간 상태다.
 
구 사장은 “이미 직고용 절차가 진행 중인 소방대원 중에는 가정이 있는 탈락자가 발생하는 등 마음이 아프지만, 지금은 말하기 어렵고 앞으로 합의에 따라 하겠다”고 밝혔다.  
 

"문제 된 CI는 폐기한 안" 

이날 간담회에선 최근 논란이 된 인천국제공항 기업 이미지(CI) 교체 과정에 대한 해명도 나왔다. 공사는 2021년 공항 개항 20주년을 맞아 CI 교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러나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유출된 새 CI 후보가 ‘중국 항공사 CI와 비슷하다’. ‘치킨 같다’는 질타를 받았다. 구 사장은 “유출된 CI는 마음에 들지 않아 경영진이나 디자인 혁신위원회에서도 폐기한 후보인데도 밖으로 유출됐다”라며 “유출된 CI를 포함해 총 10개의 후보가 올라왔는데 모두 적합하지 않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구 사장이 문제의 CI를 마음에 들어 하는 듯한 코멘트(“불사조가 우리 아이덴티티를 잘 표현한다”)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디자이너 등에게) 다시 잘해 오라는 의미에서 말은 그렇게 했지만, 공식적인 발언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