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행정수도 공방속 “세종 국회 분원 하루빨리 열려야”

중앙일보 2020.07.22 18:02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분원이 하루빨리 세종시에서 열리는 것이 여러 가지 능률면이나 국민 세금 절약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행정 수도 이전과 관련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세종시가 제 기능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세종시 행정수도가 오래전 헌법재판소로부터 위헌결정을 받았는데, 그런 부분이 치유되어야 완전한 수도 이전을 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조속한 시일 내에 완료해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정부에서는 국회가 하루빨리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해 공수처장 후보를 선출하고, 청문회를 거쳐 하루빨리 공수처가 제 기능을 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21대 국회 첫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세종시 행정수도' 카드를 꺼냈다. 그는 "행정수도를 제대로 완성하려면 국회가 통째로 세종시에 내려가야 한다. 아울러 청와대와 정부 부처도 모두 이전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