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이낙연 일침에 한발 물러선 이재명 "무공천 주장 안했다"

중앙일보 2020.07.22 16:44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며 내년 재보선에 후보를 공천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며 내년 재보선에 후보를 공천해선 안 된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연합뉴스]

내년 4월7일 열리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내지 말자고 했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한 걸음 물러났다. 
 
지난 20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며 "(내년 보궐선거에서)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주장했던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서울·부산 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며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의견이 있지만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려고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의사는 없다"고 했다.  
  
다만 이 지사는 자신의 '의견'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하여 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며 "생방송에서 예정되지 않은 '내심의 의견'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거짓말은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칙을 지키는 것이 청산돼 마땅한 적폐세력의 어부지리를 허용함으로써 서울시정을 후퇴시키고 적폐귀환 허용의 결과를 초래한다면,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며 "다만 이 경우에 약속을 어길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들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드리고 사죄하며 당원의 총의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해찬·이낙연이 잠재운 '무공천' 논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1일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공천 원칙'과 관련해 "성급한 발언이었다"고 평가했다. 당 내의 많은 의원들은 이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사실상의 '함구령'으로 해석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1일 당 고위전략회의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무공천 원칙'과 관련해 "성급한 발언이었다"고 평가했다. 당 내의 많은 의원들은 이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사실상의 '함구령'으로 해석했다. [연합뉴스]

이 지사의 갑작스러운 태도 변화에는 이낙연 의원과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층이 잇따라 드러낸 불편한 기색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전날 이 의원은 “공천 여부 결정은 연말쯤 될 텐데 몇 개월 끄집어 당겨서 미리 싸우는 게 왜 필요한가”라고 했다. 이 대표 역시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에서 이 지사의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보선 무공천 여부는 지금부터 논의해봐야 실익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이 지사의 무공천 발언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활용되는 등 부작용이 커지자 진압에 나선 것이다.   

 
22일에도 이 지사를 겨냥한 목소리가 높았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지도부가 아닌 분들이 이 문제를 중구난방식으로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전당대회를 통해 구성될 새로운 지도부가 결정하도록 유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의 무공천 발언에 대한 당내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한마디로 부글부글이다”라며 “지금 공천 문제를 꺼내면 매 맞는 일밖에 없다”고 답했다. 
 
박주민 의원은 당초 재보선 무공천을 주장했으나 지난 21일 "너무나 어려운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연합뉴스]

박주민 의원은 당초 재보선 무공천을 주장했으나 지난 21일 "너무나 어려운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연합뉴스]

당초 무공천을 주장했던 박주민 최고위원도 지난 21일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미리 안 된다고 선을 긋기에는 너무나 어려운 문제가 됐다”며 유보적 입장으로 선회했다. 이와 관련 박 최고위원은 “(무공천을 주장했던) 당시 상황과 지금 상황이 매우 다르다”며 “당헌당규를 지키는 게 책임지는 모습이냐,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공당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냐를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의원은 "당내 비판이 커지자 이 지사가 특유의 어법으로 곤란을 모면하려는 인상"이라며 "하지만 이 지사와 같은 의견을 지닌 당내 인사들이 적지 않은 만큼 무공천 논란의 불씨는 아직 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