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림청, 숲교육 담당 등 공공일자리 5100개 만든다…'K-포레스트 계획' 발표

중앙일보 2020.07.22 16:29
 산림청이 산림 분야 공공 일자리 5000여개를 만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이에 따른 경기 침체 영향으로 일자리를 잃은 사람과 일시 휴직자가 주요 고용 대상이다.  

도시숲·정원 관리인, 100대 명산 정보 제공 인력도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근무, 주로 젊은 층 고용
산불특수진화대용 장비 등 첨단 기술 개발도 추진

박종호 산림청장(가운데)이 세종시 금남면 금강수목원에서 열린 '산림작업 안전확보를 위한 산악형 웨어러블 장비 개발사업' 중간보고회에서 공중진화대원과 함께 '산악형 근력 증강형 보행 보조장치를 착용하고 경사진 곳을 오르고 있다. 뉴스1

박종호 산림청장(가운데)이 세종시 금남면 금강수목원에서 열린 '산림작업 안전확보를 위한 산악형 웨어러블 장비 개발사업' 중간보고회에서 공중진화대원과 함께 '산악형 근력 증강형 보행 보조장치를 착용하고 경사진 곳을 오르고 있다. 뉴스1

 
 박종호 산림청장은 22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케이(K)-포레스트 계획(2020∼2030)’을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우선 공공 일자리 인력은 총 5115명을 고용한다. 직종으로는 산림재해 대응 인력, 산림서비스 도우미, 숲 교육과 치유 담당, 도시숲·정원 관리인 등이 있다. 
 
 이 가운데 도시숲·정원 관리인은 전국에 있는 국유림(6000ha)에서 꽃이나 나무 등을 가꾸는 일을 한다. 또 산림병해충 드론 예찰, 산림자원 이력 공간정보 구축 등을 하는 인력도 뽑는다. 산림자원 이력은 과거 산림 조성이나 벌채 등의 내용을 말한다. 
 
 이와 함께 전국의 100대 명산 정보 제공 등을 하는 인력도 있다. 전국의 명산 한 곳당 2명씩 배치돼 관광객에게 관광과 숙박정보 등을 알려준다. 또 숲길 지도 등도 만들어 관광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임도(林道·산림도로)시설관리단도 있다. 이들은 전국에 있는 임도 2만2000㎞에 배치돼 토석 치우기나 집중 호우 시 방수포 덮기 등의 일을 한다.  
 
박종호 산림청장이 22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한국판 산림뉴딜(K-포레스트)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종호 산림청장이 22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한국판 산림뉴딜(K-포레스트)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 공공 일자리 인력은 다음 달부터 오는 11월까지 4개월간 일한다. 산림청 기획재정담당관실 이종수 과장은 “이들 급여는 최저 임금보다 조금 많을 것”이라며 “주로 젊은 층을 선발할 예정이고 일부 직종은 전국 지자체별로 채용 공고가 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산림청은 디지털·비대면 기술을 산림 분야에 도입한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한 스마트 산림복지시설을 조성하고 산림 치유 장소와 치유 프로그램을 연계하는 ‘스마트 산림복지-건강관리(헬스케어)’ 기술도 개발하기로 했다. 스마트 산림복지시설은 자동 시스템으로 관리하고 가상현실(VR)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후변화로 대규모화하는 산불·산사태·산림병해충과 같은 산림재해 대응에도 드론과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지능형 산림재해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 산불특수진화대는 정예요원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소화탄·소화약제 등 산불 진화 신기술이나 특수 장치 개발에도 나선다. 카본·알루미늄 재질의 특수 장치는 팔꿈치·무릎·어깨 등 관절 부분에 착용하면 근력이 2배 가까이 강화돼 진화 장비 등을 더 많이 들 수 있다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산불특수진화대는 불을 끄기 위해 소화기 등을 지고 가파른 산을 오르내리는 임무를 수행한다.
 
 산림청은 또 친환경 소재와 친환경 먹거리인 목재와 임산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국토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목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학교 급식에 청정 임산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당 기관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산림청 직원들이 드론 운용능력 향상을 위해 2일 경북 안동 남부지방산림청에서 산림 무인기(드론) 현장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산림청 직원들이 드론 운용능력 향상을 위해 2일 경북 안동 남부지방산림청에서 산림 무인기(드론) 현장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밖에 도시 숲을 치유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공 숲 조성 가능 면적을 현행 30ha 이상에서 5ha 이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차단 숲, 자녀안심그린숲, 생활밀착형 숲 등 다양한 형태의 숲도 만든다. 자녀안심그린숲은 학교 주변 차도를 줄여 녹지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런 계획이 정상 추진되면 2030년까지 연평균 2만8000명의 고용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