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불편한 문자 보여주자 '예뻐서 그랬겠지"…20명이 은폐"

중앙일보 2020.07.22 15:56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경찰 고소 전 검찰에 박 전 시장을 언급하며 성피해 상담을 요청했지만 불발됐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또 서울시 동료 20여명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은폐·왜곡하는 데 가담했다며 서울시는 진상규명 주체가 될 수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0.7.22 김상선 기자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0.7.22 김상선 기자

 

피해자 측,"박전 시장 개인 아닌 조직범죄"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고소인을 지원하는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김재련 변호사는 22일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피해자 측은 "지난 4년간 피해자가 헌신했던 조직에서 20여명의 동료가 이 사건을 은폐·왜곡·축소하는데 가담하고 있다"며 "성추행 사건은 박 시장의 개인적인 문제를 넘어 조직된 범죄"라고 주장했다.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가 서울시 공무원들의 성추행 방조 내용에 대해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며 "기억하는 내용만 비서실에서 이동하기 전 17명, 이동 후 3명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사람들 중에는 피해자보다 직급이 높은 사람이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더 책임 있는 사람에게 전달해야 하는 인사담당자도 포함돼 있었다"고 했다.
 

"30년 공무원 생활 편하게 해줄 테니…"

피해자 측은 서울시 관련자 20여 명의 방조 행위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피해자는 4년간 서울시 동료들과 인사담당자에게 박 전 시장한테 받은 '불편한' 텔레그램 문자 내용과 속옷 사진 등을 보여줬다. 하지만 서울시 직원들은 '몰라서 그랬겠지' '예뻐서 그랬겠지'라며 일축했다고 한다. 비서실 근무와 관련해서도 '남은 30년의 공무원 생활을 편하게 해줄 테니 비서로 와 달라'거나, 인사이동 요청에 대해서는 '시장에게 허락을 받으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한다.   
 
서울시 관계자들이 "박 시장과 피해자 사이에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지 못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송란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처장은 "비서실장은 비서실 직원들을 관리·감독할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며 "피해자가 고소 절차를 밟고 있는데 '몰랐다'고 하는 것은 책임 회피이며 피해자 진술을 부정하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김재련 변호사는 "서울시 비서실 관계자는 피해자가 고충을 호소했음에도 조치하지 않은 점, 성적 괴롭힘을 방지하지 않고 계속 근무한 점을 보아 추행 방조 혐의가 인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권한대행 입장 발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시장 권한을 대행하게 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7.10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시장 권한대행 입장 발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시장 권한을 대행하게 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7.10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피해자 측, "고소전 검찰에 면담 요청 불발돼" 

김재련 변호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찰 신고 전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에 성피해 면담을 요청한 사실을 새로 밝혔다. 김 변호사는 "경찰에 고소하기 하루 전인 7일 피고소인이 누구인지 말하고 면담요청을 했지만 일정상의 이유로 불발됐다"며 "검찰과의 면담이 무산된 후 8일 피해자는 만나 서울지방경찰청에 곧장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유출된 경로로 그동안 의혹을 받던 경찰과 청와대뿐 아니라 검찰일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은 “김모 변호사와의 통화 사실 및 통화 내용, 고소장 접수 사실을 상급기관에 보고하거나 외부에 알린 사실이 일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 2차 가해에 사건 본질에 집중해달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해자는 이날 편지를 통해 최근의 2차 가해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여성단체가 대독한 편지에서 "수치스러워서 숨기고 싶고, 굳이 얘기하고 싶지 않은 아픈 얘기를 꺼낸 것이 낯설고 미숙하다"며 "오랜 시간 고민하고 선택한 길을 응원해주는 친구가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본질이 아닌 문제에 대해 논점을 흐리지 않고 밝혀진 진실에 함께 집중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피해자는 4년간 꾸준히 문제 제기했다, 부서 이동도 요청했다"며 "그 이야기를 듣고도 응답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질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확한 사망경위 등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은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20.07.1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이 15일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확한 사망경위 등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은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20.07.15. kkssmm99@newsis.com

  

여성단체, "서울시는 책임 주체, 인권위 조사가 최선"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 측은 "서울시는 이 사안에서 책임의 주체이지 조사의 주체일 수 없다"며 세 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서울시 관련자는 수사와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수사기관은 관련자를 제대로 수사하고 책임 있는 자들에게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 ▶국가와 지자체는 2차 피해를 최소화할 구체적 계획을 제출하고 집행할 것 등이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또 "국가인권위원회가 나서 긴급조치, 직권조사, 진정조사를 진행하는 것이 최선"이라고도 했다.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공소권 없음으로 언제 수사가 중단될지 모른다는 이유에서다. 
 

법원, 서울시청·박 전 시장 휴대폰 압색영장 기각  

한편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와 관련 위력에 의한 성추행, 서울시의 강제 추행 방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새 나간 수사기밀 유출 사건 등 4건을 수사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경찰이 신청한 서울시청과 박 전 시장이 사용하던 아이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후 보강 수사 등을 통해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