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승조 충남지사 “행정수도 완성위해 필요하면 개헌해야”

중앙일보 2020.07.22 15:42
양승조 충남지사는 22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필요하다면 개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가진 도정브리핑에서다. 
양승조 충남도지사. [중앙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중앙포토]

 
양 지사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제기한 청와대ㆍ국회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국회ㆍ청와대 세종시 이전은 가장 확실한 국가균형발전 수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양 지사는 “행정수도 이전 문제는 이미 위헌 결정이 난 사안이라는 미래통합당 대표의 발언이 공식 당론은 아닐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헌법을 개정해서라도 행정수도를 완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노무현 정부 때 헌법재판소가 행정수도 이전을 관습 헌법 위반이라는 희괴한 논리로 위헌 결정을 내렸지만, 마음속으로 동의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왼쪽부터) 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앞서 행정수도 완성 지지 표명 환영 충청권 공동선언문에 서명을 마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왼쪽부터) 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 앞서 행정수도 완성 지지 표명 환영 충청권 공동선언문에 서명을 마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21일 양 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충청권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행정수도 완성 주장에 지지를 표명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특단의 대책으로 행정수도 완성과 혁신도시 시즌2 등과 연계한 다양한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