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콩내 日 기업 37% "이전 검토중"

중앙일보 2020.07.22 15:08
이달 1일부터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가운데 홍콩에 진출한 일본 기업 중 37%가 사무소 축소·이전을 검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주홍콩 일본 총영사관과 일본 무역진흥기구(제트로)가 함께 홍콩에 진출한 304개 일본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80% 이상이 홍콩보안법에 대해 '우려한다' 또는 '매우 우려한다'고 답변했다.  
 
또 응답 기업의 37%는 홍콩보안법 시행 후 주홍콩 사무소 규모를 축소하거나, 사무소를 철수하는 방안까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기업은 홍콩 보안법에 외국인도 적용 대상이라는 점에 불안감을 나타냈다. 

지난 11일 홍콩에서 한 시위자가 중국이 시행한 보안법에 대한 우려를 담은 푯말을 들고 있다. 자유 홍콩이라는 단어와 함께 밀크티연맹이라는 해시태그가 눈에 띈다. 밀크티연맹은 홍콩, 대만, 태국처럼 밀크티를 즐겨마시는 국가들이 힘을 합쳐 홍콩을 도와주자는 의미로 생겨난 신조어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1일 홍콩에서 한 시위자가 중국이 시행한 보안법에 대한 우려를 담은 푯말을 들고 있다. 자유 홍콩이라는 단어와 함께 밀크티연맹이라는 해시태그가 눈에 띈다. 밀크티연맹은 홍콩, 대만, 태국처럼 밀크티를 즐겨마시는 국가들이 힘을 합쳐 홍콩을 도와주자는 의미로 생겨난 신조어다. [로이터=연합뉴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를 어길 시에는 최대 종신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  
 
일본 지지통신에 따르면 응답 기업들은 보안법을 우려하는 구체적인 이유로 '취득할 수 있는 정보에 제한이 있을 것을 우려한다(70.5%)', '미국의 제재 조치 및 미·중 관계 악화를 초래한다(61.5%)' 등을 꼽았다.
 
최근 홍콩보안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홍콩에 주재중인 외국 기업들이 홍콩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전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건물 불빛으로 수놓아진 홍콩의 야경.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홍콩보안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홍콩에 주재중인 외국 기업들이 홍콩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전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건물 불빛으로 수놓아진 홍콩의 야경.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에서 홍콩보안법이 통과된 후 "국제사회와 홍콩 시민의 강한 우려에도 이 법이 제정된 것에 유감"이라고 밝히면서 중국 정부와 대립각을 세웠다.
 
일본은 홍콩의 4대 교역 파트너 중 하나로, 일본 기업은 홍콩을 중국 본토와 일본을 잇는 중계 무역기지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홍콩에는 1만여 명의 일본인이 살고 있다. 
 

홍콩보안법에 대한 우려는 일본 기업에만 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주홍콩 미국 상공회의소가 홍콩에 진출한 미국 기업 등 180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응답 기업의 30%가 홍콩보안법으로 인해 홍콩 외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