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종이라더니…소비자원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균종 표시 개선필요"

중앙일보 2020.07.22 14:53
유산균 증식, 유해균 억제 효과가 있는 건강기능식품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상당수가 1~2종 균에 편중돼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소비자원

소비자원

22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프로바이오틱스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품질과 안전성 등을 시험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제품의 프로바이오틱스 균수가 평균 200억 CFU 수준으로 관련 기준 (생균 기준 1억 CFU/g 이상)에 적합했고 대장균군이나 이물질도 검출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들이 포함한 균종이 1~2종에 치우쳐 있다는 문제점이 발견됐다.  
 
19개 균종을 함유하고 있다고 표시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19'(판매원 종근당)의 경우 '락토커코스락티스'는 균종 1개 함유량이 88%를 차지했고 '비피도박테리엄통검' 균종은 극소량 첨가된 것으로 드러났다.  
 
'광동 장 건강엔 생유산균'제품(광동제약) 역시 13개 균종이 들어있지만, 이 중 '비피도박테리엄바피덤' 균종 함유량은 극소량이었다.  
 
현재 프로바이오틱스 제품들은 균수만 표기할 뿐 균종에 대한 함량 기준은 없다.  
 
소비자원은 "대다수 소비자는 프로바이오틱스 균종 수가 많을수록 효과가 좋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대부분 제품이 대표균 1∼2종에 편중돼 있어 최소 함량 기준과 표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질환이 있거나 의약품을 복용할 때는 전문가와 상담할 것 등 섭취 시 주의사항을 표시해야 하지만 '재로우도필러스이피에스' 제품(쿠팡주식회사)은 주의사항을 표시하지 않은 점이 확인되기도 했다.  
 
또 '듀오락온가족 유산균'(쎌바이오텍), '유산균의 힘'(고려은단헬스케어),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19' 제품은 최종 판매 제품에 들어있는 균수보다 많은 균수를 표시할 수 있는 제조 시 투입균수도 함께 표기해 소비자가 실제 섭취하는 균의 양을 오인하게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제품 가격은 1일 섭취량 기준으로 217∼1천533원으로 최대 7배 이상 차이가 나는 등 천차만별이었다.  
 
소비자원은 개선이 필요한 업체들이 자율 개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하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프로바이오틱스 균종과 균종에 따른 균수 가이드라인을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