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거짓말 할 수 없었다…‘무공천’ 주장 아닌 의견”

중앙일보 2020.07.22 12:06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무위 회의가 끝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무위 회의가 끝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이 마치 ‘내년 재보궐선거에 서울, 부산 시장 후보를 내면 안된다’라는 식으로 주장한 것처럼 알려졌다며 이를 바로잡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울·부산시장 공천에 대한 입장문’을 올리고 “민주당의 서울시장 부산시장 공천여부를 놓고 많은 논란과 제 입장에 대한 오보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에게 한 약속, 더구나 집권여당이 당규로 명시하여 한 약속은 당연히 지켜야 하지만 정치는 생물이고 현실이다”며 “저 역시 대의와 명분을 중시하지만 현실속 정치인이다”고 강조했다.
 
즉 “좌파나 우파, 보수나 진보의 이념에 갇힌 원리주의자가 아닌 철저한 실용주의자이고 또 정치는 그래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다”는 것.
 
따라서 이 지사는 “당규를 통한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약속파기가 불가피하다면 형식적 원칙에 매달려서도 안 된다”며 “공당의 대국민 약속이자 자기약속인 무공천을 어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면 어길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이 지사는 “그 경우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고, 석고대죄 수준의 대국민 사과와 당규개정(당원의견수렴)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고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다”며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이 지사는 “저는 서울 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면서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라는 점을 알아달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의 한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의견이 있지만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려고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의사는 없다”며 “그것은 당원의견수렴을 통해 당 지도부가 결정할 일”임을 분명히 했다.
 
이 지사는 “공인으로서 생방송에서 예정되지 않은 ‘내심의 의견’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답변회피, 거짓말, 사실대로 답변 세가지 태도를 취할 수 있었지만 거짓말은 할 수 없었다”며 “그래서 사실대로 답했다”고 발언 경위를 설명했다.
 
이 지사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 청산되어야 할 적폐세력의 어부지리를 허용한다면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면서도 “다만 이 경우, 약속을 어길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들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드리고 사죄하며 당원의 총의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민은 민주당의 약속위반을 질책할 수 있지만 대국민 거짓말과 약속위반을 밥 먹듯이 하던 분들의 비난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