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2차 회견 "피해자 명칭, 절차적 권리와 같다"

중앙일보 2020.07.22 11:08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22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이 22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정동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13일 첫 기자회견에 이어 9일 만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고소인은 참석하지 않고, 피해자 지원단체와 변호인들만 참석했다.
 
먼저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그동안 침묵을 깨고 피해를 호소했던 피해자에게 2주간의 시간이 흘렀다. 짧지 않은 시간이었다"며 "1차 기자회견에서 피해자의 목소리를 대독했다"고 그동안의 진행 경과를 밝혔다.  
 
그는 이어 "피해자가 겪은 사건이 일상화된 성차별 구조속에 발생한 문제임이 드러났다"며 '피해호소인 명칭 논란'이 일었던 것을 언급했다. 고 대표는 "'피해호소인'이란 명칭에 대해 비판과 논쟁이 있었고, 결국 피해자 명칭이 돌아왔다"며 "피해자 명칭은 법 제도상 절차적 권리와 같다"고 밝혔다. 또 "수많은 사람이 피해자에게 연대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중구 한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에서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최 측은 서울시가 구성하겠다고 밝힌 박 전 시장 사건 관련 합동조사단에 대한 피해자 지원 단체들의 입장, 그 밖의 쟁점에 대한 의견과 향후 계획 등을 이날 기자회견에서 밝힌다.

 
앞서 이들 피해자 지원단체는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씨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하게 된 과정과 피해 사실 등을 공개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