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 한동훈 검사장 어제 검찰 소환조사

중앙일보 2020.07.22 09:53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한동훈 검사장. 연합뉴스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에 휩싸인 한동훈(47) 검사장이 지난 21일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웅)는 전날 한 검사장을 강요미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의혹 전반에 관한 사실관계 여부를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2월 한 검사장이 이모(35·구속) 전 채널A 기자와 공모해 이철(55·수감 중)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의혹을 알아내려 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반면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전 기자가 전날 공개한 녹취록 전문에 따르면 지난 2월 13일 부산고검 차장검사실에서 한 검사장은 이 전 기자와 만나 취재 목적과 경과를 듣고 "그런 건 해볼 만하다. 그런 것 하다가 한두 개 걸리면 된다"고 말했다. 수사팀은 해당 발언이 공모 혐의를 뒷받침한다고 보고 있다. 
 
한편 이 전 기자 측은 한 검사장의 말이 '이미 언론에 제기된 의혹이기 때문에 해볼 만하다'는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이 전 기자 측은 녹취록 전체 내용을 봤을 때 MBC 등의 보도는 왜곡보도가 분명하며 공모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