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사는 외국인…이달 들어 1조653억원 순매수

중앙일보 2020.07.22 09:36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 사옥.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 사옥.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삼성전자를 팔아치우던 외국인이 최근 다시 순매수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1일까지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삼성전자로 1조653억원에 달했다.  
 
앞서 외국인은 올해 1~5월 삼성전자 주식을 7조1050억원어치 팔아치우며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다. 이는 같은 기간 순매도 규모 2위를 기록한 SK하이닉스(1조9407억원)보다 3배 많은 수준이었다.  
 
그러나 외국인은 지난 6월 한 달 동안 삼성전자를 4038억원어치 사들인 데 이어 이달 들어서도 순매수를 지속하고 있다.  
 
반면 외국인들은 SK바이오팜, 네이버 등 비대면·바이오 산업 관련 종목은 주로 팔아치웠다.  
 
이달 들어 외국인이 가장 많이 순매도한 종목은 SK바이오팜으로 순매도 금액은 835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네이버(5279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699억원), 엔씨소프트(1736억원), 카카오(1605억원) 등도 순매도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