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EU 부양책에도 기술주 제동에 혼조…다우 0.60%↑

중앙일보 2020.07.22 06:30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주식 중개인.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주식 중개인.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는 21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2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9.53포인트(0.6%) 상승한 2만6840.4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46포인트(0.17%) 오른 3257.30에 장을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6.73포인트(0.81%) 내린 1만680.36에 마감했다.
 
유럽연합(EU)가 추가 부양책에 합의한 점이 투자 심리를 개선했고 기업 실적이 양호했던 점도 증시를 지지했다.
 
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나흘에 걸친 마라톤협상 끝에 7500억 유로 규모의 경제회복기금 설치에 전격 합의했다. 이로써 EU 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충격 대응이 한층 힘을 받게 됐다.
 
전일 장 마감 후 발표된 IBM의 2분기 순익과 매출은 모두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어닝스카우트에 따르면 S&P 500 지수 기업 58개가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81%가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했다.
 
주요 지수는 상승 출발했지만 최근 가파르게 오른 기술 기업 주가는 또 한 번 제동이 걸렸다.
 
나스닥은 장 초반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운 이후 곧바로 보합권으로 반락했다. 전일 8% 가까이 급등했던 아마존 주가는 이날 장 초반 1% 이상 올랐지만 이후 빠르게 반락해 1.8% 내려 마감했다. 애플과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도 일제히 1% 이상 하락해 장을 마쳤다.
 
장중 한때 340포인트 이상 올랐던 다우 지수는 기술주 낙폭이 커지면서 상승 폭을 줄였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은 지난 6월 전미활동지수가 4.11로, 전월의 3.50에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55% 상승한 24.84를 기록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