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군 숙원, 전용 군사위성 띄웠다

중앙일보 2020.07.22 00:33 종합 1면 지면보기
우리나라 최초의 군사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가 21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 방위사업청]

우리나라 최초의 군사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가 21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 방위사업청]

한국이 군사위성 보유국 대열에 합류했다. 방위사업청은 21일 “아나시스 2호가 7월 21일 오전 6시30분(현지시간 7월 20일 오후 5시30분) 미국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아나시스 2호는 한국군 최초의 군 전용 통신위성이다. 아나시스 2호는 미국의 민간 우주탐사 기업인 스페이스X의 재활용 로켓 ‘팰컨9’에 실려 우주로 올라갔다. 아나시스 2호는 고도 약 630㎞ 지점에서 발사체로부터 분리됐고, 발사 38분 만에 첫 신호 수신이 이뤄졌다. 이어 오전 8시19분(한국시간)쯤 프랑스 툴루즈에 위치한 위성관제센터(TSOC)와 신호를 주고받음으로써 첫 교신에 성공했다.
 

아나시스 2호 발사, 세계 10번째
육·해·공 통합 독자적 작전 가능

도청에 대응하는 성능 강화
해외 파병군 통신 사각도 해소

아나시스 2호는 안테나 및 태양전지판을 펼쳐 임무 수행에 필요한 전력 공급 및 운용 가능 여부를 점검한 뒤 향후 2주간 중간궤도 변경을 통해 최종적으로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에 위치하게 된다. 정지궤도 안착 후에는 약 1개월간 위성의 성능과 운용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군사위성, 통신교란 방어 가능…전작권 전환 핵심 전력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탑재된 ‘아나시스 2호’ 위성 모듈. 태극마크가 선명하다. [사진 방위사업청]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탑재된 ‘아나시스 2호’ 위성 모듈. 태극마크가 선명하다. [사진 방위사업청]

아나시스 2호가 정상적으로 운용되면 한국은 세계에서 10번째로 전용 군사위성을 확보하게 된다. 군은 이를 통해 군용 통신 분야에서 미군에 대한 의존이 줄어들고 한국군 단독작전 능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나시스는 육·해·공군 위성 정보 시스템(Army, Navy, Airforce Satellite Information System)의 약자로 육·해·공 통합전술을 가능케 하는 위성통신 체계를 뜻한다.
 
그동안 군은 자체 통신위성 확보를 숙원 사업으로 꼽아왔다. 군이 현재 운용하는 통신위성 무궁화 5호(아나시스 1호)는 민·군 겸용이어서 적의 재밍(전파 교란) 공격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한국 인공위성 개발 역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한국 인공위성 개발 역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에 정부는 2014년 9월 록히드마틴과 F-35A 40대를 7조4000억원에 도입하기로 계약하면서 절충교역의 일환으로 록히드마틴으로부터 통신위성 1기를 받기로 했다. 절충교역이란 무기를 판매하는 국가 측에서 구매하는 국가 측에 반대급부로 기술이나 부품을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아나시스 2호에 탑재된 통신위성 체계는 기존 아나시스보다 정보처리 속도가 3배 이상 빨라졌고, 재밍·도청 등에 대응하는 통신보안 성능도 강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 문자, 영상정보 등을 보낼 수 있는 범위도 넓어졌다고 한다. 국내는 물론 해외 파병 장병에 이르기까지 통신 사각지대가 해소될 수 있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한국군 최초 독자 위성 ‘아나시스 2호’발사.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한국군 최초 독자 위성 ‘아나시스 2호’발사.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군 당국은 아나시스 2호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서도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미 양국은 그간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을 원칙으로 삼아 왔는데 한국군이 독자적으로 전쟁을 수행할 수 있는 ‘조건’에는 사실상 자체 통신위성 확보가 포함됐기 때문이다.
 
아나시스 2호를 쏘아 올린 스페이스X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업체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