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77회 베니스영화제 ‘명예 황금사자상’에 쉬안화·틸다 스윈튼

중앙일보 2020.07.21 06:19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명예 황금사자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베니스국제영화제 조직위 측은 홍콩 영화감독 쉬안화(73)와 배우 틸다 스윈튼(59)이 9월 열리는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공로상인 ‘명예 황금사자상’을 받는다고 밝혔다.
 
‘황금시대’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쉬안화 감독. 임현동 기자

‘황금시대’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쉬안화 감독. 임현동 기자

 
쉬안화 감독은 1997년 ‘풍겁’을 시작으로 ‘서검은구록’(1987), ‘여인사십’(1995), ‘반생연’(1997), ‘심플라이프’(2011), ‘황금시대’(2014) 등 20여 편의 장편영화를 만들며 홍콩 영화의 ‘뉴웨이브’를 이끈 주인공으로 평가받는다.
 
이 가운데 ‘심플라이프’는 2011년 베니스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 후보에 올랐고, 2014년에는 ‘황금시대’가 폐막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조직위 측은 쉬안화를 “현시대 아시아의 가장 존경받는 감독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했다.
 
영화 ‘옥자’ 내한 기자회견에서 틸다 스윈튼. 일간스포츠

영화 ‘옥자’ 내한 기자회견에서 틸다 스윈튼. 일간스포츠

 
또 다른 수상자인 틸다 스윈튼은 1986년 ‘카라바조’(데릭 저먼 감독)로 데뷔한 뒤 지금까지 ‘올란도’(1993, 샐리 포터 감독), ‘딥 엔드’(2001, 스콧 맥게히·데이비드 시겔 감독), ‘영 아담’(2003, 데이비드 맥킨지 감독), ‘케빈에 대하여’(2011, 린 램지 감독), ‘문라이즈 킹덤’(2012, 웨스 앤더슨 감독), ‘닥터 스트레인지’(2016, 스콧 데릭슨 감독) 등 50여편에 이르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 출연하며 연기파 배우로 입지를 굳혔다.
 
1991년에는 ‘에드워드2세’(데릭 저먼 감독)로 제48회 베네치아영화제 볼피컵 여우주연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설국열차’(2013), ‘옥자’(2017) 등에 출연해 한국 팬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조직위 측은 관련 보도자료에서 틸다 스윈튼의 프로필을 소개하며 “세계적인 히트작인 ‘설국열차’와 ‘옥자’에서 봉준호 감독과 함께 일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베니스국제영화제는 9월 2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개최되는 세계적 규모의 영화제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공식 부문 등의 초청작 수는 예년보다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공식 경쟁 부문 진출작은 이달 28일 발표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