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친문 달래기…"文 현명한 결단, 균열 조장 언론 구태"

중앙일보 2020.07.20 22:11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대통령의 신속하고 현명한 결단'.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오후 자신의 페북에 올린 글의 제목이다.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비판적 의견을 내고, 내년 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 더불어민주당 내 대통령 지지세력으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던 터였다. 이 같은 상황에 '현명한 결단'이라며 문 대통령을 옹호하는 글을 올리며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게 아니라는 것을 강력하게 시사했다.  
 
이 지사는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없게 하겠다’는 대통령님 말씀에 모든 부동산 문제 해결의 답이 들어 있다”며 “그린벨트 해제 문제가 격론의 소재가 되었을 때 주장의 장단점을 파악해 신속하게 그린벨트 해제를 논의에서 배제한 대통령의 결정은 적절하고 타당하다”고 문 대통령과 거리를 좁히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갈등과 균열을 조장하는 것은 언론의 문제라고 화살을 돌렸다. "정책 입안 과정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는 것은 네거티브나 각 세우기가 아닌 좋은 정책을 만드는 과정이자 노력"이라며 "논의 과정의 의견 제시를 각 세우기나 차별화로 보는 일부 언론의 인식은 권위주의 시대의 고루한 구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성공과 민주당 정권 재창출을 통한 개혁 완성은 민주당원인 저의 사명이니, 공연히 불필요한 갈등이나 균열을 만들지 마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 지사의 페북에는 지지 댓글과 더불어 보궐 선거에 후보자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는 댓글이 다수 올라와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