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마지막 통화자 밝힐 폰 포렌식···문제는 아이폰 잠금

중앙일보 2020.07.17 18:15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17일 오후 성북경찰서는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1대(공용폰)의 분석작업을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포렌식 부서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포렌식 작업을 담당하게 될 서울지방경찰청은 “‘디지털 증거 수집 및 처리 등에 관한 규칙’에 의해 절차대로 진행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휴대전화는 박 전 시장의 사망 현장에서 발견한 것으로 성북경찰서에서 보관하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유족은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경찰이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들어가면서 박 전 시장의 사망 직전 행적이 보다 구체적으로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시장은 9일 오후 2시 42분 지인과 마지막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누구와 연락했는지 등은 경찰도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앞서 고한석 전 서울시청 비서실장은 “9일 오후 1시 39분에 박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휴대전화는 아이폰 신형으로 현재 잠금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비밀번호를 푸는 데 상당 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잠금상태를 풀지 못하면 해당 휴대전화는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로 보내질 예정이다.
 
당초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전화 1대 외 박 전 시장 개인 명의로 개통된 휴대전화 2대 등 총 3대에 대한 통신 영장을 신청했지만, 서울북부지법은 이를 기각했다.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통신 사실확인자료 제공요청도 강제수사로서 범죄수사를 위해 필요한 경우에 할 수 있다”며 “변사자 사망 경위 관련해 타살 등 범죄와 관련되었다는 점에 대한 소명이 없다”고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