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설인아, tvN '철인왕후' 주연 합류

일간스포츠 2020.07.17 11:27
설인아

설인아

배우 설인아가 '철인왕후' 주연으로 합류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17일 일간스포츠에 "설인아가 tvN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조화진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설인아는 극중 단아하고 기품이 있는 양반집 규수로 김정현(철종)의 첫사랑이자 후궁으로 책봉되는 인물 조화진을 연기한다. 어쩌면 중전의 자리에 신혜선보다 더 어울리는 인물로 순수하게 '사랑 밖에 난 몰라' 하던 여인이지만 김정현의 마음을 지키기 위해 점점 흑화 된다. 결국 후궁은 중전이 될 수 없는 법령을 깨뜨려 자신이 중전이 되려는 야망을 꿈꾸게 되고 자신에 대한 남자의 연모를 이용하는,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를 오가는 인물이다.
 
KBS 2TV 주말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주인공을 맡고 차기작을 고르던 설인아는 '철인왕후'에서 흑화되는 여성으로 변신, 색다른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당초 해당 캐릭터는 다른 배우가 맡았으나 일련의 이유로 하차, 설인아가 최종 캐스팅됐다.
 
‘철인왕후’는 현대를 살아가는 자유로운 남자 장봉환의 영혼이 조선 시대 궁궐 안, 중전의 몸 안에 갇혀 벌어지는 퓨전 사극 코미디. 윤성식 감독이 연출하고 박계옥 작가가 대본을 쓴다. 방송은 올 겨울 예정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