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관합동조사단' 맡은 여성정책실장, 피해자 기자회견 연기 시도

중앙일보 2020.07.16 23:22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전직 비서 성추행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맡은 서울시 간부가 피해자 측 기자회견을 연기시키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사건을 맡은  김재련 변호사는 16일 “(피해자 측) 기자회견 당일인 13일 오전 11시 39분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이 전화를 걸었는데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 변호사는 송 실장으로부터 ‘김재련 변호사님, 서울여성가족정책실장 송다영입니다. 통화를 하고 싶습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받았으나, 기자회견 준비로 응답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 측 기자회견은 13일 오후 2시에 열렸다. 김 변호사와 한국여성의전화ㆍ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피해 당사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13일은 박 전 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날이어서 유족 측 부탁을 받아 송 실장이 고소인 측에 기자회견을 미뤄 달라고 요청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성계와 접점이 있는 송 실장이 기자회견을 미뤄 달라고 고소인 측에 요청하려고 한 데에 문제가 없다”며 “또 위촉의 최종 권한은 시장 권한대행에게 있으므로 이런 연기 요청을 고소인 측에 시도한 송 실장이 서울시의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주도하는 데도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15일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했었다.  
 
그러나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주도할 송 실장이 피해자 측 기자회견 연기를 시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피해자는 비서로 근무하던 4년 동안 성추행을 당하면서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주장한다. 이에 여성단체는 서울시의 조사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경찰이 서울시청 6층에 있는 증거를 보전하고 수사자료를 확보하라”고 요구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