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서와 새벽 조깅한 박원순···예능에선 남자 비서와 뛰었다

중앙일보 2020.07.16 20:33
비서관과 조깅을 하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비서관과 조깅을 하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A씨는 16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피해 상황을 구체적으로 적시한  입장문에는 새벽 출근에 대한 내용이 있다. '시장이 마라톤을 하는데 여성 비서가 오면 기록이 더 잘 나온다. "평소 1시간 넘게 뛰는데 여성비서가 함께 뛰면 50분 안에 들어온다"며 새벽에 나오도록 요구'라는 항목이다.  
 
박원순 시장은 비서관과 함께 새벽 조깅을 한다는 내용은 지난해 지상파 방송을 통해서 공개된 바 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지난해 KBS 2TV 예능 프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했다. 프로그램에는 박 전 지상이 오전 6시부터 남성 비서관과 조깅을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KBS 2TV '사자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KBS 2TV '사자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비서관은 새벽에 조깅하기 싫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연예인 패널의 질문에 박 시장은 "같이 운동하는 거니까 본인 몸에도 좋고…. 대답했다. 또 다른 패널이 '조깅하는 것에 대해 불편한 게 있느냐고 (비서관에게) 물은 적이 있는가'라고 묻자 박 전 시장은 "물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한 번도 싫다는 얘기를 안 해서"라고 말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사장이나 스포츠팀 감독, 각종 단체장 등을 출연시켜 24시간을 낱낱이 지켜보며 관찰하는 예능 프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