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인권단체, 文에 긴급서한 "대북전단 살포 공격말고 보호해야"

중앙일보 2020.07.16 17:04
 “한국 정부는 대북 전단 살포를 공격하지 말고 보호해야 한다. 대북 전단 살포는 인권 활동이며 표현의 자유에 속하는 것이다.”(It is our belief that South Korea should protect, rather than target, human right activities such as distributing anti-regime leaflets through balloons to the people of North Korea, as an act of free expression.)
 
미 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북한자유연합 홈페이지]

미 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 [북한자유연합 홈페이지]

미국 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대표 수전 솔티)은 15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에 이런 내용을 담은 편지를 주미 한국대사관을 통해 긴급(urgent)으로 보냈다. 
 
북한자유연합은 편지에서 “한국정부가 북한 인권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의 활동을 막는 것으로 안다. 대북 인권활동을 계속 막는다면 국제 사회에 문제를 제기할 것이다. 또한 그런 정책은 한국 정부가 지난 수십년간 발전시켜온 인권과 자유를 후퇴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은 ‘시민ㆍ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 규약’을 통해 인권과 표현의 자유를 준수한다고 약속했다. 한국 정부는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행위를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