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지자에 '엄지 척 '이재명 "뒤집어쓴 오물 털려면 시간 걸릴듯"

중앙일보 2020.07.16 16:35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힌 후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힌 후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먼저 법과 상식에 따라서 인권의 최후 보루로서 역할을 해주신 대법원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4시30분 경기도청 앞에서 자신의 대법원 원심 파기환송 판결과 관련해 “객관적 사실에 따라서 합당한 판결을 내려주신 대법원에 감사한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대법원이 “토론회 답변 과정에서 한 말은 허위사실 공표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무죄취지의 원심 파기 판결을 선고함에 따라 이 지사는 당선 무효의 위기에서 벗어나 지사 직을 유지하게 됐다.
 
이 지사는 “도지사로서 맡겨진 일을 좀더 충실하게 하라는 국민의 명령으로 알고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도정에 더 충실하게 임해서 도민들의 삶과 경기도의 발전을 이끌어내는 성과로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내 일부 소수 의견에 대해서는 “여러 대법관님께서 숙의한 결론이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최종 결론을 존중하고 그 외의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한 의견이 없다”고 했다.
 
그는 향후 행보에 대한 질문에 “일부 국민들이 제게 약간의 기대를 가지고 계신 것에 대해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가진 것이라고는 신념과 저, 그리고 우리의 지지자이신데, 제가 정치적 조직도, 계보도, 지연도, 학연도 없는 외톨이이긴 하지만, 지금까지 도지사로서의 역할을 조금은 성과 있게 잘했다는 평가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맡겨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그다음에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는 주권자,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께서 정하실 것이다. 역할에 대해 연연하지 않고 제 일만 충실하게 하도록 하겠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놨다.
 
특히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선 “이낙연 의원님은 워낙 인품도 훌륭하시고 역량 있는 분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존경한다”며 “저도 민주당의 식구이고 당원의 한 사람이기 때문에, 이낙연 의원님 하시는 일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우리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하시고자 하는 일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긴 재판 과정 중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말엔 “정치라고 하는 것 때문에 제가 고통받는 것은 무방하지만, 저와 무관한 저의 가족들 또 주변 사람들이 고통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지금까지 수없이 제기된 그런 문제들 다 근거가 없다는 것들을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과 했다. 이어 “다만 오물을 뒤집어쓴 상태이기 때문에 털어내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고 뒤집어쓴 이 상태에서 제게 주어진 역할 충실히 하려고 한다”며 “다 저로 인해서 생긴 일이기 때문에 뭐 특별한 원망은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우리 새로운 세상, 좋은 세상 만들려고 함께해 주시는 우리 지지자 여러분과 함께 우리 모두가 꿈꾸는 모든 사람이 함께 손잡고 살아갈 수 있는 대동세상을 향해서 열심히 나아가겠다”며 환호를 지르는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힌 후 지지자들을 향해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힌 후 지지자들을 향해 미소짓고 있다. 연합뉴스

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던 중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던 중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