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업 뒤 재개장 100만원, 확진자 방문 300만원…쏟아지는 코로나19 지원금

중앙일보 2020.07.16 15:14
지난 5월 2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착한소비 착한나눔 결의대회. 이 운동은 지급된 정부재난지원금 등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소비하거나 기부하자는 운동이다. [사진 부산시]

지난 5월 2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착한소비 착한나눔 결의대회. 이 운동은 지급된 정부재난지원금 등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소비하거나 기부하자는 운동이다. [사진 부산시]

휴업 후 재개장한 학원·PC방엔 100만원, 확진자가 방문 뒤 상호가 노출돼 피해를 본 업소엔 300만원, 문화예술인 생계지원금 50만원, 소상공인 건강검진비 25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와 자치단체의 지원금이 계속 쏟아지고 있다. 
 

휴업 학원·PC방 등 재개장 비용 100만원
확진자 방문해 상호 노출 업소엔 300만원
부산시는 소상공인 건강검진비 25만원씩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정부 권고를 받아들여 휴업했다가 재개장한 학원과 PC방,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에 최대 1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지난 5월 5일까지 정부 권고로 휴업했다가 재개장한 부산지역 업소 1200여곳이 해당한다. 
 
 단 부산시의 영세 소상공인 긴급민생지원금을 수령한 곳과 정부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대상이 아닌 유흥업소 등 업종은 신청할 수 없다. 거주지와 점포 주소가 달라 부산시 긴급민생지원금을 받지 못했거나 코로나 사태 이후 창업한 업소들이 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신청대상은 오는 24일까지 '부산시 소상공인 희망센터' 홈페이지에 재개장 관련 비용 등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2020년 연매출액 산정액에 따라 영세업체에 우선 지급된다.  
지난 3월 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피해를 본 동래구 한 식당에서 공무원 등이 식사를 하며 '클린존 캠페인'을 하고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시]

지난 3월 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피해를 본 동래구 한 식당에서 공무원 등이 식사를 하며 '클린존 캠페인'을 하고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시]

 
 부산시는 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상호가 노출돼 피해를 본 업소에도 정부지원금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미 부산시가 ‘확진자 방문 점포 위로금’ 100만원을 지급한 곳은 차액만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200여곳으로 파악된다. 선착순으로 내달 31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휴업하거나 확진자가 방문해 피해를 본 점포를 대상으로 정부 지원금 총 19억7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대상자는 관련 홈페이지 등을 잘 보고 신청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15일까지 신청을 받은 소상공인 450명에게 종합건강검진비 25만원씩을 지원할 예정이다. 2년 전부터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으로 180명에게 지급하던 검진비를 올해는 가족 힐링캠프를 개최하지 않는 대신 검진비를 늘려 지원하는 것이다. 부산시는 지원대상으로 확정된 신청자가 건강검진을 받고 비용을 청구하면 검진비를 지급한다. 
 
 부산시는 또 지난 10일까지 신청을 받은 예술인 긴급생계지원금의 신청기한을 오는 8월 10일까지 1개월간 연장하기로 했다. 예술인 지원금은 1인당 50만원이다. 1차 접수 결과 1645명이 신청해 1425명이 지급대상(총 지급 7억1250만원)으로 확정됐다. 이 지원금은 지역 화폐인 ‘동백전’ 포인트로 지급하기 때문에 본인 명의의 동백전 카드를 발급받아야 한다. 
 
지난 14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비 범시민 대책회의. [사진 부산시]

지난 14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비 범시민 대책회의. [사진 부산시]

 '부산문화재단' 홈페이지에 신청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예술인 긴급생계지원금으로 시비 16억원이 편성돼 있어 더 많은 예술인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신청 기간을 연장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명·음향·무대·영상 예술인들로 구성된 부산 민예총 무대위원회는 지난 10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와 자치단체가 예술계를 지원하고 있지만,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예술인이 많다”며 “실내공연과 마찬가지로 야외공연과 축제도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