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BS “박지희, 프리랜서 방송인…TBS 소속 아니야”

중앙일보 2020.07.16 12:31
‘팟캐스트 청정구역’ 앱 화면.

‘팟캐스트 청정구역’ 앱 화면.

TBS가 자사 방송에 출연하고 있는 박지희 아나운서와 관련, 16일 “박지희씨는 TBS에 소속된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아니며 프리랜서 방송인”이라고 밝혔다.
 
이어 TBS 측은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팟캐스트 청정구역’에 출연한 박지희씨의 발언을 전하며 박지희씨가 마치 TBS 소속 아나운서인 것처럼, 혹은 해당 발언이 ‘TBS TV 더룸’에서 나온 발언인 것처럼 사실과 다르게 기술하여 불필요한 오해를 확산시키고 있다”라며 “사실 관계 정정을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박지희씨는 TBS에서 ‘뉴스공장 외전 더 룸’을 진행하고 있다. 논란이 된 건 ‘팟캐스트의 선명야, 청년들의 정치공동구역!’이라는 부제가 달린 ‘청정구역 팟캐스트’라는 정치시사 팟캐스트에서다.  
 
앞서 박지희씨는 지난 14일 공개된 팟캐스트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을 호소한 전 시장 비서를 향한 발언으로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에서 박지희씨는 “4년간 그러면 대체 뭐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너무 궁금하다”,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서울시장이라는 (박 전 시장의) 위치 때문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얘기했다”, “처음부터 신고를 했어야 한다고 이야기를 하면서도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나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 등의 발언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