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부 “서울 태릉골프장 일대 주택 공급 논의된 바 없다”

중앙일보 2020.07.16 11:37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방부는 서울 노원구에 있는 군 시설인 태릉골프장 일대를 부동산 공급 부지로 활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는 관측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1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태릉 골프장과 관련해서 국방부가 거기에 대해서 아는 바는 없다”며 “태릉 골프장 일대 주택공급 관련해서 논의된 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부대변인은 전날 정경두국방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간 오찬에 관해선 “어제 국방부 장관과 국토부 장관의 면담은 이미 오래전에 계획돼 있었던 것”이라며 주택 공급 논의를 위한 자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전체적으로 용산기지 이전 부분이 주된 내용이었지만 대화 말미에 일부 세부적인 내용이라고 할 수 없을 수준으로 원론적인 수준의 얘기는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정 지역을 언급하면서 논의된 것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정 장관과 김 장관의 오찬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서울에 있는 군부대 땅을 활용해 수도권 주택 공급을 더 늘리는 방안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특히 수도방위사령부의 예하 부대가 부지와 태릉골프장 일대를 택지 조성에 활용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m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