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도 그 말 썼는데…심상정 "피해호소인 표현 부적절"

중앙일보 2020.07.16 11:06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권과 서울시 등에서 사용한 ‘피해호소인’이라는 용어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자’로 명명하는 것이 옳다”며 ‘피해호소인’이라고 고소인을 지칭한 서울시의 사건 해결 의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16일 오전 심 대표는 SNS에 “‘피해호소인’ 등의 표현은 상대를 아직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다는 뜻으로 이해될 수 있기에 적절치 않다”며 “피해자가 위력에 의한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만큼 ‘피해자’로 명명하는 것이 옳다”고 적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올린 글. 트위터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올린 글. 트위터 캡처

관련기사

그는 서울시가 하루 전 발표한 ‘직원 인권침해 진상 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에서 ‘피해호소인’이라는 용어가 사용된 것도 문제 삼았다. “(서울시가) 피해자를 ‘피해호소직원’이라고 지칭하는 한편, ‘성추행’이라는 표현은 일체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서울시의 사건해결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서울시는 스스로 ‘조사대상’임을 망각하고 있는 듯하다”고 비판을 거듭했다.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피해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묵살·방조 됐고▶이 과정에서 심각한 노동권 침해가 발생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심 대표는 서울시가 호칭부터 ‘피해자’로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산하기관에 요구해온 성폭력 무관용의 원칙을 스스로 적용해 진정성을 보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에도 무한책임의 자세를 요구했다. 그는 “이해찬 대표가 통절한 사과를 하면서도 당 차원의 진상 조사 계획은 없다면서 진상조사의 책임을 서울시에만 떠넘겼다”며 “진상규명과 성폭력 근절을 위한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책임 있게 내놓기 바란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정의당도 초기에 언론을 통해서만 사건을 접했을 때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을 잠시 쓴 적이 있지만 이후로는 ‘피해자’로 정정해 사용하고 있다”며 “피해자와 굳건히 연대하며,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당력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