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1대 국회 초선, 1인당 부동산 11억7000만원…국민평균 4배"

중앙일보 2020.07.16 10:32
16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 초선 의원의 1인당 평균 부동산 보유 규모가 11억7000만원으로 조사됐다. 국민 평균(3억원)의 4배 수준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초선 의원 151명이 올해 3월 출마할 당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자료가 근거다. 경실련은 “공시가격이 아닌 시세 기준으로 분석하면 (1인당 평균 부동산 규모가) 15억원을 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당별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이 18억5000만원(이하 공시가 기준),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이 7억8000만원이었다. 이어 열린민주당 6억3800만원, 국민의당 2억7600만원, 정의당 2억3700만원 순이었다.
 
초선 의원 부동산 보유 톱15.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초선 의원 부동산 보유 톱15.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상위 10% 평균 58억 넘어”

초선 의원 상위 10%(15명)만 떼어 보면 1인당 평균 58억2000만원 가량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부산 금정구)이 170억20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성남시 분당구) 168억5000만원, 한무경 미래한국당 의원(비례) 103억5000만원, 김홍걸 더불어시민당 의원(비례) 76억4000만원, 안병길 미래통합당 의원(부산 서구동구) 67억1000만원,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의원(비례) 58억9000만원 등이다. 이들 중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소속이 10명,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이 5명이다.
 
초선 의원 3주택자 현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초선 의원 3주택자 현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초선 10명 중 3명 '다주택자'

초선 의원 151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42명(27.8%)에 달했다. 3주택 이상자는 7명이다. 경실련은 “보유 주택의 수도권 편중 현상도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본인 혹은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주택 총 수는 173채인데, 그중 119채(68.8%)가 수도권이었다. 서울로 좁히면 82채(47.4%)다.
 
서울에서도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로 쏠렸다. 초선 의원 중 22명이 강남 4구 집을 25채 갖고 있었다. 이 지역에서 양정숙 의원이 3채, 김홍걸 의원이 2채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고 경실련은 밝혔다.
 
경실련은 “이런 상황에선 국회가 서울 등의 집값을 낮추고 서민들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갖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고위 공직자들의 부동산 재산은 모두 공시가격이 아닌 시세(최근 실거래가)로 신고하고 주소 등 세부 내용도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재산이 많거나 다주택자인 의원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등 부동산 관련 상임위에 배정하지 말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앞서 경실련은 지난달 4일 “21대 국회의원 전체의 선관위 신고 재산을 분석한 결과 1인당 평균 21억8000만원, 이 가운데 부동산 재산만 떼어 보면 13억5000만원으로 국민 평균(3억원)의 4.5배 가량이다”라고 발표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