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년간 뭘하다' 박지희에, 조수진 "그럼 서지현 8년간 뭘했나"

중앙일보 2020.07.16 10:22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에게 “4년간 뭘하다 이제와서”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tbs 박지희 아나운서에게 “서지현 검사도 비판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희 아나운서 발언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친여 아나운서는 ‘서지현 검사는 8년간 뭐하다 성추행 폭로했나’, 이렇게 서지현 검사도 비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지현 검사의 경우 2018년, 8년 전 일을 방송에 나와 폭로했다”며 “내로남불, 이중잣대, 지긋지긋하다”고 지적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박 아나운서는 지난 14일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 방송에서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박 시장이) 서울시장이라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얘기를 했다는데 왜 그 당시에 신고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고 했다.
 
또 “4년 동안 그러면 도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이런 식으로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고소인의 고소 시점이 늦었다는 취지의 발언인데,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고소인을 탓하는 명백한 ‘2차 가해’가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편, 박 아나운서는 tbs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 외전 - 더 룸’을 노영희 변호사, 박지훈 변호사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 
 
앞서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을 진행하던 노 변호사도 최근 별세한 백선엽 장군에 대해 “어떻게 6·25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쏴서 이긴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한 발언이 논란이 돼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