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만일수록 코로나19 취약…확진자도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 높아

중앙일보 2020.07.16 10:13
[분당 서울대병원 제공]

[분당 서울대병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중에서도 비만인 사람이 코로나19에 취약할 수 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이들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을 경우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내분비대사내과 임수 교수와 대한비만학회 편집위원회 공동 연구팀이 코로나19와 비만의 관련성을 규명해 대한비만학회 공식 학술지 ‘비만과 대사증후군’(Journal of Obesity & Metabolic Syndrome)에 게재했다고 16일 밝혔다.
 
최근까지 보고된 연구 자료에 따르면 당뇨병·심혈관질환 등이 코로나19 중증도를 악화하는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비만이 코로나19 중증도를 높일 수 있는 독립적 위험인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바 있다.
 
하지만 연구팀이 미국·중국과 국내 연구를 분석한 결과 비만 역시 코로나19의 독립적인 위험인자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3개 병원에서 연구를 실시한 결과 코로나19 확진자 중 체질량지수(BMI) 35㎏/㎡ 이상의 중등도 비만 환자는 중환자실에 더 오래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원저우의 3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초기 환자 214명을 조사한 결과 지방간, 비만 환자는 코로나19에 대한 위험성이 약 6배 높았다. 국내 13개 병원에서 진행한 연구에서도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환자의 40%가 BMI 25㎏/㎡ 이상의 비만에 해당했다.
 
연구 결과를 종합하면 고령, 당뇨병, 심혈관질환, 흡연과 더불어 과체중인 사람의 경우 코로나19에 더 취약할 뿐만 아니라 더 심각한 경과를 밟는 것으로 밝혀졌다.
 
고려대 안암병원 남가은 교수는 “비만 환자는 만성적으로 염증 반응 및 산화스트레스에 취약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이 높다”며 “이로 인한 사이토카인의 과도한 분비가 결과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으로까지 이어지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