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피해호소인' 지칭 논란…우희종 "의도 있는 듯 보여"

중앙일보 2020.07.16 08:52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전 대표. 뉴스1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전 대표. 뉴스1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뒤 총선 직후 사퇴한 우희종 서울대 교수는 여당과 서울시 등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어색하다고 지적했다.
 
또 서울시가 진상규명의 주체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관련자들이 서울시에 있는 만큼 객관적이고 엄정하게 진상을 파헤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이다.
 
우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굳이 피해호소인이란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이상하다”며 “행정 조직 내의 성폭력 관련 사안이라고 해서 특별한 용어를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특정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이기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정 필요하면 고소인으로 충분(하다)”며 오해를 불러일으킬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 대신 일반적으로 널리 사용되는 ‘고소인’으로 칭할 것을 권했다.
 
또 우 교수는 “서울시가 진상규명의 주체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런 유형의 조직 내 상황에서는 관련된 인물들이 있어 만에 하나 구조적인 방어 기제가 작동할 수 있다”라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이 된 후 판단하고 의견 내세워도 충분하다"며 "상상과 추정으로 단정적인 견해를 내세우는 것은 고소인이나 박 시장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기에 피해야 한다”고 차분하고 엄중하게 진상규명을 지켜본 뒤 서로의 생각을 말하자고 당부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우 교수는 박 전 시장의 급작스러운 죽음과 관련 “누구나 자신의 행위에 대한 책임은 져야 한다”고 말했다. 우 교수는 지난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체적 결정에 대해서는 누구도 감히 판단할 수 없지만, 매우 안타까울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