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코로나 백신 기대와 골드만 깜짝 실적에 일제히 상승

중앙일보 2020.07.16 06:36
미국 대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대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일제히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골드만삭스의 2분기 실적이 증시를 끌어올렸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27.51포인트(0.85%) 상승한 2만6870.10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29.04포인트(0.91%) 오른 3226.5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1.91포인트(0.59%) 상승한 1만550.49에 거래를 마감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3차 임상시험 소식 등 코로나19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잇따르면서 위험자산 투자가 힘을 받았다.
 
모더나는 전날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 결과 대상자 45명 전원에서 모두 항체가 형성됐으며, 큰 부작용도 없었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는 또 오는 27일 백신 개발의 최종 단계인 3차 임상시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3차 임상에는 3만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순익이 큰 폭 감소할 것이라는 시장 예상과 정반대의 결과를 내놓은 미국 대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2분기 실적 상승도 증시를 끌어올리는 데 한몫했다.  
 
골드만은 2분기 순익과 매출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늘었다. 채권 등 트레이딩과 투자은행(IB) 부문의 실적이 대폭 개선된 데 힘입었다.
 
이날 종목별로는 모더나 주가가 6.9%, 골드만 주가가 1.4%가량 올랐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2.55% 오르며 장을 이끌었다. 금융주는 1.91%, 에너지는 1.96% 상승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