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유가, 美 원유재고 감소에 상승…WTI 2.3%↑

중앙일보 2020.07.16 05:29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국제 유가는 15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미국의 원유 비축량이 감소했다는 소식이 유가를 끌어올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3%(0.91달러) 오른 41.20달러에 마감됐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5분 현재 배럴당 1.96%(0.84달러) 상승한 43.7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유가는 미국의 원유 재고가 줄었다는 소식에 결정적 영향을 받았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비축량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인 75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은 또 이날 8월 감산량 조정을 위한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장관급 회의를 주시했다. OPEC+는 하루 감산량을 현재 970만 배럴에서 8월부터 770만 배럴로 줄이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2%(0.40달러) 오른 1813.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