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뉴캐슬전 선발출전···‘최다 공격포인트’ 도전

중앙일보 2020.07.16 02:02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10(골)-10(도움)클럽’에 가입한 손흥민(토트넘)이 뉴캐슬전에 선발 출전한다.
 
토트넘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2시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뉴캐슬과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를 치르는 가운데 선발 출전 명단을 확정했다. 손흥민은 이날 선발 출전해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에 도전한다.  
 
정규리그 종료까지 3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8위로 밀려있는 토트넘(승점 52점)은 정규리그 종료까지 뉴캐슬(16일 2시), 레스터시티(7월 20일 0시), 크리스털 팰리스(27일 0시)로 이어지는 남은 3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확보해야만 4위 자리에 턱걸이가 가능하다.
 
다급한 상황에서 팀의 에이스로 손꼽히는 손흥민의 역할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13일 아스널과 35라운드에서 1골 1도움으로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1골 1도움으로 손흥민은 정규리그 10골-10도움을 달성하며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단일 시즌 정규리그 ‘10-10클럽’ 멤버가 됐다. 이를 바탕으로 손흥민은 이번 시즌 17골 12도움(정규리그 10골 10도움·UEFA 챔피언스리그 5골 2도움·FA컵 2골)을 쌓았다.
 
손흥민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는 29개였다. 그는 2017-2018시즌 18골 11도움을 기록했고, 지난 시즌에는 20골 9도움을 작성하며 자신의 시즌 최다인 ‘공격포인트 29’를 기록 중이다.
 
이제 손흥민은 남은 경기에서 득점이나 도움으로 공격포인트를 하나만 더 보태면 자신의 유럽 무대 경력에서 처음으로 단일 시즌 공격포인트 30개를 달성한다. 프리미어리그만 따져도 손흥민이 공격포인트를 한 개만 더 추가하면 21개로 자신의 프리미어리그 단일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도 갈아치운다.
 
이제 골이든 도움이든 한 개만 더 추가하면 ‘신기록’이다. 새 역사를 만들고 있는 손흥민이 이번 뉴캐슬전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할지 주목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