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조가 있는 아침] (29) 내 뜻대로 하리라

중앙일보 2020.07.16 00:10 종합 27면 지면보기
유자효 시인

유자효 시인

내 뜻대로 하리라
김창업 (1658-1721)
벼슬을 저마다 하면 농부할 이 뉘 있으며
의원이 병 고치면 북망산이 저러하랴
아이야 잔 가득 부어라 내 뜻대로 하리라
- 병와가곡집


정치의 검은 힘
 
벼슬이 아무리 좋다지만 모두 벼슬만 하겠다고 나서면 농사는 누가 짓는단 말인가? 의원이 모든 병을 다 고친다면 무덤들은 왜 저리 많단 말인가? 내 뜻대로 사는 것이 참 인생이 아니겠는가? 그러니 아이야, 잔 가득  술을 부어라.
 
영의정 김수항의 아들인 노가재(老稼齋) 김창업은 조선 후기의 화가이자 문인이다. 그는 장희빈의 아들을 세자에 봉하려는 숙종에 반대하다 사사(賜死)되는 아버지를 보며 벼슬에 뜻을 접었다. 1689년에 그가 그린 스승 우암 송시열의 초상을 화공이 베낀 그림이 괴산군 화양서원에 있다.  
 
단원 김홍도의 스승이었던 그는 조선 후기에 유행한 실경 산수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1712년 청 황제에 조공을 바치러 가는 형 김창집을 따라 북경을 방문했는데, 왕복 다섯 달의 대장정을 ‘노가재 연행일기(燕行日記)’로 남겼다. 일생을 출사하지 않고 은거해 전원생활을 하며 살던 그는 경종 즉위 초 왕세제(王世弟) 연잉군(후에 영조) 모함 사건에 형 창집이 연루돼 유배되자 울분을 참지 못해 병사하였다. 아무리 피해 있어도 끝내 그를 따라와서 죽음으로 몰아간 정치의 검은 힘. 형 창집은 유배지 해도(海島)에서 죽었다. 높은 벼슬은 그만큼 치명적이다.
 
유자효(시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