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수리'의 서울, '황새'의 대전 꺾고 FA컵 8강 진출

중앙일보 2020.07.15 23:42
서울이 대전을 꺾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 사진은 승부차기 마지막 킥커로 나서서 승부를 결정짓는 골을 성공시킨 서울 박주영. [뉴스1]

서울이 대전을 꺾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 사진은 승부차기 마지막 킥커로 나서서 승부를 결정짓는 골을 성공시킨 서울 박주영. [뉴스1]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프로축구 FC서울(1부)이 황선홍 감독의 대전하나시티즌(2부)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대한축구협회(FA)컵 8강에 진출했다.
 

최용수(서울) vs 황선홍(대전)
디펜딩챔피언 수원 제주 제압

서울은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FA컵 16강전에서 전후반과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대전을 4-2로 이겼다. 이번 대결은 양팀 감독의 별명을 따 독수리(최용수) 대 황새(황선홍)의 대결로 관김을 모았다. 게다가 황 감독은 전 서울 사령탑 출신이라는 점도 눈길을 모았다. 
 
전반 4분 만에 대전 바이오가 프리킥 선제골을 넣었다. 서울은 후반 36분 박주영이 헤딩 동점골을 터뜨렸다. 연장 전후반을 득점없이 비긴 양팀은 승부차기로 돌입했다. 양 팀 골키퍼가 한 차례씩 선방을 주고받으며 시작된 승부차기에선 2-2로 맞선 가운데 대전의 4번째 키커인 황재훈이 실축하며 길었던 대결의 승부가 갈렸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디펜딩 챔피언' 수원 삼성이 연장 승부 끝에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꺾었다. 수원 타가트는 연장 전반 7분 헤딩 결승골을 기록했다. 
 
DGB대구은행파크에서는 성남FC가 대구FC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전반 46분 대구 세징야가 먼저 득점했다. 성남은 후반 32분 이창용이 헤딩 동점골을 터뜨렸다. 연장전에서도 골을 넣지 못한 양팀은 승부차기에 들어갔다. 성남은 4명의 키커가 모두 승부차기에 성공했다. 반면 대구는 2번째 키커 신창무와 마지막 4번째 김대원의 슈팅이 모두 전종혁의 선방에 연달아 막혀 고배를 마셨다. 
 
수원종합운동장에서는 K리그1 부산 아이파크가 K리그2 수원FC를 1-0으로 물리치고 8강에 합류했다. 포항 스틸러스와 상주 상무의 16강 대결에서는 포항이 연장 접전 끝에 3-2로 이겼다. 전북 현대도 전남 드래곤즈와 연장 승부에서 3-2로 진땀승을 거뒀다. 또 강원FC는 광주FC를 4-2로 물리치고 8강행 티켓을 품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