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코로나19 해외유입 위험 큰 국가 추가 지정"

중앙일보 2020.07.15 10:03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와 관련해 "해외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를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추가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전세계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해외 유입 위험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최근 열흘간은 국내 발생보다 해외유입 확진자 비중이 더 커져 해외유입 적극 차단에 방역의 중점을 둬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외 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를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오늘 결정할 것"이라며 "추가 지정 국가에는 비자 제한, 항공편 통제,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 확인서 제출 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방역 강화 대상국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곳이다. 정부는 여기에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등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또 외국인 교대선원을 통한 해외유입 관리를 강화한다. 정 총리는 "선원 교대 목적의 입국자에 대해 무사증 입국제도를 잠정 정지하고, PCR 음성확인서 제출도 의무화하겠다"며 후속조치를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