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청 앞 영결식, 한줌 재 되어 고향 창녕으로

중앙일보 2020.07.14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 조사에서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같이 살아왔다“며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프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 조사에서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같이 살아왔다“며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프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발인은 13일 오전 6시50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아들 주신씨와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발인은 유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됐다. 발인을 마친 유족과 관계자들은 눈물을 흘리며 하나둘씩 장례식장을 빠져나왔다.
 

시민사회 대표 등 100여 명 참석
부인 강난희 여사 “여보 어떡해”

박 시장의 운구차는 서울대병원을 출발해 서울시청으로 향했다. 오전 7시40분쯤 시청광장에 도착한 고인의 위패와 영정을 아들 주신씨와 부인 강난희 여사가 침통한 표정으로 뒤따랐다. 운구 행렬을 뒤따르던 한 유족은 “오빠야 왜 돌아가셨냐. 오빠야”라며 통곡하기도 했다.
 
서울시청에서 열린 영결식은 오전 8시30분부터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박홍근 의원은 “영결식은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하에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영결식장에는 유족과 서울시 간부, 정·관계 인사, 시민사회 대표, 합동취재단 등 약 100명만 참석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영결식은 추모영상 상영, 추모곡 연주, 추도사, 헌화, 유족 대표 인사, 폐식 선언 순서로 이어졌다. 공동장례위원장으로 추모사를 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는 “사는 동안 나도 뜻밖의 일을 많이 겪었지만 내가 당신의 장례위원장 노릇을 할지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며 “수많은 서울 시민과 이 땅의 국민, 해외의 다수 인사까지 당신의 죽음에 충격과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것은 당신이 특별한 사람이었고 특별한 공덕을 쌓았기 때문”이라고 애도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제 친구 박원순은 저와 함께 40년을 살아 왔다”며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슬프고 아프다”고 추모했다. 유족 대표로 나선 박 시장의 딸 다인씨는 “아버지에겐 언제나 시민 한명 한명이 소중했다. 항상 시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의 결정에 따르던 시장이었다”고 말했다.
 
영결식이 끝난 후 박 시장의 시신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됐다. 강난희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조문객들이 오열했다. 수골실에서 유골을 받아 나서는 길에 강 여사는 흐느끼며 “여보 어떡해, 어떡해”라는 말을 반복했다. 화장 후엔 아들 주신씨가 유골함을 안고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떠났다. ‘화장 뒤 부모님 산소에 뿌려 달라’는 본인의 뜻에 따랐다. 장례위는 “박 시장의 묘는 유족의 뜻에 따라 봉분 형태로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가람·권혜림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