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년 '붉은 수돗물 사태' 인천···이번엔 "유충 보인다" 잇단 신고

중앙일보 2020.07.13 22:13
인천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가 벌어진 인천 서구 일대에서 이번에는 수돗물에 유충이 나왔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돼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13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서부수도사업소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닷새 동안 인천시 서구 일대에서 "수돗물에 유충이 보인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9일 서구 왕길동에서 이같은 신고가 처음 접수된 뒤 10일과 11일에는 서구 당하동에서도 2건의 유사한 민원이 제기됐다. 이후 이날 오전에만 원당동 등지에서 유충 관련 신고가 7건이나 추가로 접수됐다. 지역별로는 당하동 6건, 원당동 3건, 왕길동 1건 등 총 10건이다. 피해 건물은 대부분 빌라로 확인됐다. 
 
서부수도사업소가 민원이 접수된 10곳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일부 수돗물에서는 살아있는 유충이 발견되기도 했다. 서부수도사업소는 서구 일대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 문제가 아닌 외부 유입에 의해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부수도사업소 관계자는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 때에는 공촌정수장에 문제가 있어 서구뿐 아니라 강화·영종도까지 피해가 있었다"면서도 "현재는 동시다발적으로 여러 지역에서 민원이 발생하지는 않은 상황이어서 정수장 자체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염소 처리를 하기 때문에 수돗물에서 살아있는 유충이 발견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외부 유입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지만 비상 근무를 하면서 원인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천시 서구에서는 지난해 5월 붉은 수돗물이 처음 발생했다. 서구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된 26만1000세대, 63만5000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됐다. 붉은 수돗물은 수계 전환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가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한 데 따른 것이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