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 '박원순 사건' 진상규명 촉구…"서울시 조사단 구성하라"

중앙일보 2020.07.13 19:54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오른쪽). 연합뉴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오른쪽). 연합뉴스

 
정의당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은 1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인이 살아온 삶의 족적에 대한 존중과 애도 그 이상으로 피해 호소인을 보호하고 온전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진실을 드러내고 마주하길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무책임한 허위사실 유포나 조악한 진영론으로 피해 호소인이 겪은 고통을 외면하거나 흠집 내려는 시도를 단호히 경계해야 한다”며 “당사자가 목숨을 버리는 선택으로 사실의 확정 가능성을 막아버린 상황에서 ‘확정되지 않은 사실’ ‘무죄 추정의 원칙’과 같은 부조리한 논거를 반복해 진실 규명과 책임을 흐리는 태도 또한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은 형사소송법상의 절차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정부와 서울시, 경찰을 향해 진상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수사를 받던 피의자가 숨지는 경우 수사기관은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 처분하는데, 이와 별개로 진상 규명을 위한 조사가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내 “서울시는 조사단을 구성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촘촘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를 급히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기존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